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

해일

자연재해정보 지진/해일 해일

지진해일

지진해일내습시 주의사항
  • 일본 서해안에서 규모 7.0 이상의 지진 발생이 보고되면 지진해일 발생을 우려해야 한다.
  • 연안 주민들은 항시 지진해일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하고, 현상을 잘 이해하는것이 좋다. 또, 이러한 정보를 이웃이나 친지에게 알려 위험에 대비한다.
  • 또, 지진해일 내습이 확인되면 모든 통신수단을 동원하여 주민 모두에게 알린다.
  • 일본서해안에서 지진 발생 후 동해안에는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뒤에 해일이 도달하므로, 해안가에서는 작업을 정리하고 위험물(부유 가능한 물건, 충돌시 충격이 큰 물건, 유류 등)을 이동시키며, 고지대로 피난해야 한다.
  • 항내 선박은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시키거나 가능한 항 외로 이동시키고, 기상특보를 경청하며 지시에 따라야 한다.
  • 해안가에 있을 때 강한 지진동을 느꼈을 경우는 국지적인 해일의 발생 가능성이 있고, 약 2~3분 이내에 해일이 내습할 수 있으므로 해일 경보 등이 없더라도 신속히 고지대로 이동한다.
지진해일 내습시 선박위에 있다면
  • 대양에서는 해일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, 해안 부근에서 크게 증폭되므로 자신이 만일 대양에 있고 지진해일 경보가 발령되었거나 이를 인지하였을 때에는 항구로 복귀하지 않도록 한다.
  • 항만, 포구 등에 정박해 있거나, 해안가에서 조업중인 선박은 지진해일 발생여부를 인지한 후,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질서를 유지해가며 선박을 수심이 깊은 지역으로 이동시킨다.
  • 지진해일이 내습하면 항만 등에서 그 파고는 거대해지고 유속이 급격하게 증가하므로 선박의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.
  • 선박에 대한 조치가 끝난 후에 자신이 육지에 있다면 동료들과 함께 신속히 고지대로 이동한다.
  • 방파제 내측 등은 지진해일이 월류할 위험이 있으므로 선박의 정박은 피해야 한다.
자주적 방재활동을 위한 지진해일에 관한 상식
  • 일반적으로 일본 서해안의 지진대에서 규모 7.0 이상의 지진이 보고되면,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후 동해안에 지진해일이 도달하게 된다.
  • 도달하는 영역은 동해안 전역이고, 동해안에 내습하는 지진해일의 파고는 최대 3~4m 정도이다
  • 이로 인해 해안가 저지대는 침수되기 쉽다.
  • 일반적으로 지진해일의 초동은 물이 빠지는 것으로 시작되어 항 바닥이 들어 나기도 한다
  • 지진해일은 여러 차례 열을 지어 도달하는데 제 1파보다 2, 3파의 크기가 더 클 수도 있고, 지진해일에 의한 해면의 진동은 길게 10시간 이상 지속되기도 한다.
  • 지진해일의 내습 속도는 사람의 거동보다 빠르고, 그 힘이 우세하여 약 30cm의 정도의 해일 상황에서 성인이 걸을 수 없고, 약 1m 정도의 해일이라면 목조건물이 파괴될 수 있으며, 이로 인해 인명피해를 일으킬 우려가 높다.
  • 해안가의 선박이나 다른 물건들이 지진해일에 의해 육지로 운반되어 가옥에 충돌하는 경우도 있다.
  • 이러한 물체들이 유류 탱크 등에 충돌하여 화재를 일으킬 수도 있다.
  • 지진해일은 예고 없이 내습한다.
  • 지진해일은 바다로 통해 있는 하천을 따라 역상하기도 한다.

폭풍해일

평상시
  • 자택, 근무지 등의 해일 위험도 파악 : 사전에 과거의 재해기록을 파악하고, 자택과 근무지 주변의 위험성을 파악해 둔다. 또 해일에 의해 침수가 발생하는 경우 어떠한 상황이 예상되는지에 대해서도 파악해 둔다.
  • 피난장소, 피난 경로의 파악 : 가족과의 대화를 통해 피난장소와 피난 경로를 정하고, 이를 계획하도록 한다. 만일에 대비하여 피난경로도 실제 도보로 확인해 둔다.
  • 비상용품 준비 : 큰 재해시에 구호활동이 행해지지만 구호물자가 도착 할 때까지 2~3일 이상 소요되는 경우도 있다. 따라서, 비상시를 위한 3일간의 비상용품을 준비해 둔다. 단, 피난시 부피가 큰 물건은 가능한 작게 줄이도록 한다.
  • 자주방재의식 확립 : 대재해가 발생한 경우 도로가 막히거나 다수의 피해가 발생하여 방재기관의 활동이 곤란해지는 경우도 있다. 이러한 상황에 대비하여 자신의 지역을 지키기 위한 자주방재의식이 요구된다.
해일 내습이 예보된 경우
  • 일단, 정확한 정보의 입수 : 태풍 등의 상황은 시시각각 변화한다. TV, 라디오 등의 기상정보를 주의 깊게 시청하고 최신의 재해정보의 입수를 위해 노력한다. 각종의 주의보와 경보 등 정확한 정보에 따른 신속한 행동이 피해를 최소한으로 하는 지름길이다.
  • 사전의 준비
    • 단수, 정전에 대비하여 식수, 음료, 손전등, 라디오를 준비한다.
    • 베란다의 화분 등 소품들을 치운다.
    • 유리창, 출입문 주변을 정돈하고 안전성 여부를 확인한다.
    • 피난을 위해 비상 휴대품을 준비한다.
    • 집주변의 물건들의 정비하고 고정시킨다.
    • 안테나의 보강, 기와 등이 떨어지지 않도록 고정한다.
    • 주변의 하수도 등에 쓰레기나 오물이 쌓여있지 않은지 점검하고 제거한다.
    • 가옥 침수에 대비하여 발화성, 유독성의 위험한 가재 도구를 이동시킨다.
    • 외출을 삼가한다.
  • 자택주변의 토지의 상황에도 기를 기울여 신속한 피난을 위해 마음의 준비를 한다.
  • 정전과 도로의 불통 등도 예상되므로 충분히 주의해야 한다.
  • 피난 권유나 방송이 없을 시에도 위험을 느끼게 되면 스스로 피난한다.
피난시의 행동
  • 집을 나오기 전 가스밸브와 전원을 차단하는 등 사전의 조치를 한다.
  • 외출중의 가족에게 피난장소, 안부정보 등의 메모를 남긴다
  • 단독행동은 피하고 그룹을 이루어 피난한다.
  • 자동차의 사용은 절대 금물이다.
  • 근처에 도움을 필요로 하는 주민이 있는지 큰소리로 확인하며 피난한다.
  • 끊겨서 길에 떨어져 있는 전선 등을 만지지 않는다.
  • 가능한 높은 지대로 피난한다.
  • 철근콘크리트 건물로 피난한다.
  • 해안으로부터 멀리 피난한다.
  • 목재 등 부유물 충돌에 주의한다.
  • 회중전등과 트랜지스터 라디오를 휴대한다.
  • 노인, 지체부자유, 임산부, 유아, 부상자, 외국인들의 피난에 협력한다.
피난이 필요한 때
  • 방재기관으로부터 피난권유나 지시가 발령되었을 경우
  •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토석류나 산사태, 가옥의 붕괴 등의 위험이 있을 경우
  • 근처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연소 확대가 염려될 경우 등
  • 스스로 판단하여 피난이 필요하다고 느낄 때
피난이 필요한 때
  • 태풍의 규모와 경로, 강우와 바람의 상황, 자신과 재해약자의 상황, 피난장소까지의 소요시간 등을 고려하여 스스로 피난하기 위한 시기를 결정한다.
  • 태풍의 우측은 바람이 강하고 해일을 동반할 가능성이 높은 지역임을 인지한다. 또한 태풍의 이동속도가 작아질 경우는 해면에 전달되는 에너지가 강화되는 시기이므로 역시 큰 해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.
  • 일반적으로 해일이 밀려와 무릎(약 50cm)에 닿으면 피난 속도는 1/2정도로 느려짐을 알고 피난거리와 시간을 상정한다.
  • 해일의 높이가 약 30cm 이상이 되면 자동차는 움직일 수 없게 된다.
  • 풍속 약 20m/sec의 기상조건에서는 어린이는 스스로 움직이기 어렵고 성인 역시 걷는데 어려움이 많으므로 고층의 안전한 건물 내에 머무는 것이 바람직하다.
  • 해안에 산지가 접해 있는 경우 사면붕괴, 토석류 등에 의해 도로가 불통되고 피난로가 차단될 우려가 있다.
담당부서 :
복구지원팀
담당자 :
김석천
연락처 :
041-950-4492
최종수정일 :
2015-04-07 09:24
만족도조사

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?